SOLEIL D'OR

SOLEIL D'OR

프레드와 솔레이유 도르, 운명의 이야기. 메종의 역사를 장식한 경이로운 옐로우 컬러의 다이아몬드, 솔레이유 도르가 대중에게 처음 공개된 지 44년만에 다시 프레드의 유산으로 돌아옵니다.
101.57 캐럿의 압도적인 무게와, "화려하고 강렬한 옐로우" 색상으로, 솔레이유 도르는 세계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진귀한 보석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솔레이유 도르라는 이름은, 1977년 프레드 사무엘의 아들 헨리 사무엘에 의해 붙여졌습니다. 리비에라의 빛을 반사하는 다이아몬드의 광은 1936년 이래로 메종의 예술적인 작품에 영감을 준 "삶의 환희", 힘, 따스함 그리고 기쁨을 함께 상징하고 있습니다.
이제 다시 메종 프레드의 유산으로 돌아온 솔레이유 도르는 2022년 가을, 파리에서 열릴 메종 전시회에서 더욱 빛나게 될 것 입니다.
SOLEIL D'OR
SOLEIL D'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