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S ESCALES FRED - TOKYO

LES ESCALES FRED - TOKYO

프레드 사무엘(Fred Samuel)은 세계를 여행하거나, 발견을 하거나, 놀라워하거나 영감을 얻든 간에, 그는 세상을 그의 평생 놀이터이자 창조적인 영역으로 만들었습니다. 1936년 그가 자신을 모던 주얼리 크리에이터라고 묘사한 것처럼, 남아메리카에서 파리를 거쳐 프랑스 리비에라까지, 그가 마음의 눈에 담았던 사진들을 눈부신 빛으로 가득 찬 보석들로 바꾸었습니다. 편안하고 스타일리시하며 다양한 형태로 커스터마이징되는 주얼리의 대담한 개척자, 프레드(Fred)는 이제 프랑스의 저명한 아티스트 빈센트 다레(Vincent Darre)와 함께 육지와 바다로 새로운 모험을 떠나는 에스칼(항구)에 발을 내디뎠습니다.

진주의 우아함, 리비에라 일광, 지중해를 빛나게 하는 태양, 피부에 닿는 바위의 짜릿한 촉감, 마법과 같은 물의 투명함, 핑크 골드의 부드러운 따뜻함 - 이러한 것들은 80년 이상 동안 프레드 하우스의 뒤에 숨어 있던 영감이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이번의 특별한 항해에 대한 아이디어를 가진 빈센트 다레(Vincent Darre)의 상상력에 불을 지폈습니다.

각각의 에스칼(항구)은 프레드 사무엘(Fred Samuel)의 소중한 목적지인 특정 장소에 초점을 맞추어, 하우스의 창립자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환상적인 스토리텔러, 빈센트 다레(Vincent Darre)는 서사시를 통해 꿈과 같은 프레드 하우스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여행합니다. 이 서술적인 오디세이는 아름다운 여정으로 이어집니다. 도쿄는 프레드(Fred)와 빈센트 다레(Vincent Darre)에 의해 첫 번째 에스칼(항구)로 선정되었습니다